고양이, 고양이/일상 2014. 3. 6. 07:39

[꽃샘추위 기간] 꽃샘추위가 찾아왔다~

< MEEOOW >의 추천 포스팅 ▼



 

[꽃샘추위 기간]

꽃샘추위가 찾아왔다~ 아 손 시려!

 


따뜻한 봄이 왔다며 들떠서 원피스를 입고 밖에 나갔는데 꽃샘추위 기간이었던 적 있나요?

봄이 오면 어김없이 찾아오는 꽃샘추위 기간을 까맣게 잊어버린 덕분에 얇은 옷으로 멋 부렸다가 감기에 들기 딱 좋은데요.

2014년 올해에도 꽃샘추위 기간이 찾아왔답니다.


꽃샘추위 기간엔 날씨가 따뜻했다가 추웠다가 해서 그런지 마타랑 마야도 꼭 붙어 있는 경우가 많답니다.

같이 꼭 붙어 누워 있으면 따스하고 좋은가 봐요.

 

마타 마야~ 꽃샘추위 대비 단단히 하렴~ ㅎㅎ 오늘부터 꽃샘추위 기간이래!

 

ㅋㅋㅋ 추울 때, 손이 시릴 때 제일 좋은 방법은 바로 겨드랑이에 손 넣기!

 

게다가 마타랑 마야는 서로의 겨드랑이에 손을 넣고 있어요! ㅋㅋㅋ

왠지 보기만 하는데도 따뜻해지는 풍경입니다~


근데 꽃샘추위가 뭐에요?

 

꽃샘추위 뜻은 초봄에 날씨가 풀린 뒤 다시 찾아오는 일시적인 추위를 가리키는 말이야~

꽃이 피는 것을 시샘하는 것처럼 춥다고 해서 이런 이름이 붙었대. ㅎㅎ

이번 2014년 꽃샘 추위는 3 5일부터 4월 중순까지여서 계속 추웠다가 따뜻했다가 할거야!

 

마타 마야~ 그런 의미에서 추울 때마다 나도 너희 뱃살에 손 넣어도 되지?




ㅎㅎ 안 되요!

 

ㅜㅜ

이번 꽃샘추위 기간에는 어쩐지 더 춥고 외로울 것 같네요.

여러분은 부디 꽃샘추위 기간에 감기 조심하시고 따뜻하게 보내세요~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괭인

  1. 릴리밸리

    2014.03.06 08:03 신고 [Edit/Del] [Reply]

    아~손시려~마야와 마타의 뱃살 속으로 쏘옥~!ㅎㅎ
    다정한 모습은 오랜만에 보네요.즐거운 하루 되세요.^^

    • 괭인

      2014.03.06 16:42 신고 [Edit/Del] [Reply]

      투닥투닥해도 낮잠 잘때는 맨날 꼭 붙어서 잔답니다.ㅎㅎㅎ
      그런 모습 볼 때마다 저도 모르게 자꾸만 따뜻한 뱃살에 손이 가요.ㅋㅋ

  2. 린넷

    2014.03.06 08:45 신고 [Edit/Del] [Reply]

    개구리도 깨어난다는 경칩이네요.
    본격적인 봄을 알리는 절기인데 꽃샘추위덕에 날씨는 여전히 쌀쌀합니다.
    환절기 감기 조심하시고 건강하게 오늘하루도 즐겁게 보내세요.

  3. 민트맘

    2014.03.06 10:11 [Edit/Del] [Reply]

    꽃샘추위를 이기는 방법이 바로 이거였군요.
    하기는 저도 추울때면 민트의 겨드랑이에 얼굴을 묻곤 합니다.ㅎㅎㅎ

    • 괭인

      2014.03.06 16:43 신고 [Edit/Del] [Reply]

      ㅎㅎ 얼굴이 털범벅이 되어도 자꾸만 부비고 싶어요.
      그나저나 민트 겨드랑이는 어쩐지 더 폭신폭신할 것 같아요~

  4. 한석규

    2014.03.06 10:49 신고 [Edit/Del] [Reply]

    서로의 체온으로 따뜻하겠네요^^
    귀여운 모습 잘 보고 갑니다^^

    • 괭인

      2014.03.06 16:44 신고 [Edit/Del] [Reply]

      ㅎㅎ정말 사랑스럽지요? 보고 있으면 어찌나 흐뭇해지는지요. ^^
      한석규님~ 놀러와 주셔서 정말 감사드려요! 또 찾아와 주세요~

  5. Hansik's Drink

    2014.03.06 12:03 신고 [Edit/Del] [Reply]

    너무너무 귀여운 모습이네요~ ^^
    웃음이 절로 납니다 ㅎㅎ

    • 괭인

      2014.03.06 16:45 신고 [Edit/Del] [Reply]

      네~ 정말 그렇지요? 추우나 더우나 항상 귀여운 고양이들 덕에 행복합니다! ^^

  6. 꿋꿋한올리브나무

    2014.03.06 16:19 [Edit/Del] [Reply]

    아하하..
    서로 뱃살에 손 넣고 이쪽을 응시하는 모습이
    진짜 귀엽습니다.~~
    이쁜 녀석들~~~~

    한국은 꽃샘추위가 제대로인 모양이에요.
    여긴 아직 습도가 높고 아직 으슬으슬...
    이러다 한 순간에 여름이 올 생각을 하니
    벌써 긴장 중이랍니다~

    건강한 하루 되세요! 두 괭인님 모두 다요~*^^*

    • 괭인

      2014.03.06 16:53 신고 [Edit/Del] [Reply]

      네 올리브나무님~ 여기는 이제 따뜻해지려나 했더니 꽃샘추위가 왔어요.
      특히 몇일 동안 꽤 추웠는데 눈이 오는 곳도 있었다고 하더라구요.ㅎㅎ
      봄이 왔구나 신났는데 으슬으슬하다니~
      말씀대로 눈오다가 하루 자고 났더니 여름이 와있는 상황, 어쩐지 상상되네요. ㅋㅋㅋㅋ
      올리브나무님 댁도 겨울시즌 마무리 잘 하시구요! 건강하세요! ^^

  7. boster

    2014.03.06 22:11 [Edit/Del] [Reply]

    서로 한 덩어리 처럼 붙어있는걸보니 역시 고양이도 사람이랑 비슷한것 같네요. ㅎㅎㅎ 같은 가족이라고 붙어있는걸 보니 귀여워서 궁디를 쓰담쓰담하고 싶을 정도!!

  8. 아스타로트

    2014.03.06 23:06 신고 [Edit/Del] [Reply]

    추운 척 하지 마세요! 괭인님은 두 분이시잖아요ㅠ
    여기 진짜 추운 솔로부대가 있다고요...=ㅁ=

    • 괭인

      2014.03.07 08:32 신고 [Edit/Del] [Reply]

      하하하 그렇군요. 함부로 춥다고 말하면 안되겠어요.ㅜㅜ
      그래도 아스타로트님께 설이가 있잖아요!!
      고양이 발바닥은 추운 마음에 항상 이롭답니다.
      우리 다함께 고양이 발바닥을 만집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