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고양이/일상 2013. 9. 7. 07:55

덮자니 덥고~ 안 덮자니 춥고~

< MEEOOW >의 추천 포스팅 ▼



덮자니 덥고~ 안 덮자니 춥고~



엊그제까지만 해도 꽤 더웠는데, 갑자기 며칠만에 날씨가 꽤 시원해졌네요.
그래서 한참 더울 때처럼 반팔이나 민소매를 입자니 너무 춥고, 따뜻한 옷을 입자니 조금은 더운 느낌이 듭니다.
사람인 저희는 외투를 들고 다니면서 내키는 대로 벗었다 입었다 할 수 있지만, 고양이들은 그럴 수 없으니 어쩌면 환절기 때 사람보다 더 고생하고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물론 마타에겐 환절기를 무사히(?) 보내기 위한 비장의 카드가 있답니다.


그건 바로 이불이지요!



히히 곧 있으면 이불의 계절이에요!


지난 겨울에는 마타가 괭인의 이불을 뺏어서 쓰곤 했지요.

이불이 이렇게 따끈따끈하고 편안해 보이기는 또 오랜만인걸요? ㅎㅎ
보고 있는 저희도 이불 속으로 들어가서 마타의 옆에 꼭 붙어 있고 싶어집니다.

눈빛이 고로롱고롱고롱~ ㅋㅋㅋ

크암~

좀 덥구만!

환절기는 참 바쁘다니까!

사람도 환절기엔 몸이 적응하느라 바쁘듯이 마타도 이불에 들어갔다 나갔다 하느라고 바쁩니다.
이불 덕분에 약간의 운동도 되고, 체온도 일정하게 유지할 수 있으니까 감기 걱정은 없을 것 같네요. ^^
물론 바보는 어차피 감기에 안 걸리지만요. ㅋㅋ


감기 조심하세요~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괭인

  1. 일진언니

    2013.09.07 11:20 신고 [Edit/Del] [Reply]

    ㅋㅋㅋㅋ 왔다갔다~! 귀엽워요^^

  2. +소금+

    2013.09.07 12:32 신고 [Edit/Del] [Reply]

    ㅋㅋ 가을이도 시작은 이불속에서 자다가 더운지 중간에 나와서 이불 위에서 자더라구요~~ㅎ
    조금 더 지나면 이불 속에 푹 파묻혀 있겠죠~ㅋ

  3. 비너스

    2013.09.09 10:08 [Edit/Del] [Reply]

    맞아요~ 덮고 있다보면 더워지고 또 나가면 춥고~ 마타도 건강관리 잘해주세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