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고양이/일상 2014. 3. 22. 06:36

마지막 목도리의 추억

< MEEOOW >의 추천 포스팅 ▼




마지막 목도리의 추억

 

 

봄봄봄~ 봄이 왔습니다.

이제 햇빛도 좋고 바람도 시원하니 정말 봄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

그래서 아직 쌀쌀한 기운이 가시지 않았을 때 마야의 목도리 사진을 방출해볼까 해요~

 

마지막 목도리의 추억~ ㅎㅎㅎ

 

꼭 해리포터의 줄무늬 목도리 같지요?

아무래도 새학기를 맞이 해서 고양이학교에 입학하려나 봐요.ㅋㅋ

 

ㅋㅋㅋㅋㅋㅋㅋ학교 들어가자마자 껄렁하고 무서운 언니 역할일 것 같은 표정ㅋㅋㅋㅋㅋ

 

나 청순 가련한 거 할래요~

 

?ㅎㅎ 그냥 나쁜 언니 해~ㅋㅋㅋㅋㅋㅋ

아이의 적성에 맞는 올바른 앞날을 조언해주어야 좋은 집사지요.

 

이잉...

 

동생도 맨날 챙겨주는 착한 고양이란 말이에요~

 

ㅎㅎ그래그래~ 왜 모르겠니^^

말은 그렇게 했어도 예쁜 그 성격 어디 안가는 거 다 알고 있지!



마지막 목도리의 추억은 결국 착한 아이가 되는 걸로...

그래도 몰라요.ㅎㅎ 나 이제 나빠질 거야! 하면서 자유분방한 마야가 될지도~

 

 



'고양이, 고양이 >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리 꼬지마  (13) 2014.03.24
다이나믹한 일요일  (10) 2014.03.23
마지막 목도리의 추억  (8) 2014.03.22
언제나 푸짐한 덩어리  (12) 2014.03.21
전기장판이 있는 묘 없는 묘  (10) 2014.03.20
깨끗이 해야 해요!  (14) 2014.03.19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괭인

  1. 민트맘

    2014.03.22 07:05 [Edit/Del] [Reply]

    아무리 착한 언니라도 어쩌다가는 불량한 표정도 나온다는 거..
    마야의 목도리샷은 이젠 올 겨울에나 보는건가효?ㅎㅎㅎ

    • 괭인

      2014.03.24 08:38 신고 [Edit/Del] [Reply]

      겨울에 고양이들 목도리한 사진을 열심히 모았는데
      정작 저희가 찍은 사진은 담요로 목도리한 요 사진 밖에 없네요~ㅜㅜ
      아무래도 추위가 돌아올 때쯤 다시 한 번 찍게 되지 않을까 싶어요.ㅎㅎ

  2. 릴리밸리

    2014.03.22 18:29 신고 [Edit/Del] [Reply]

    목도리가 마야한테 너무 잘 어울리는 것 같은데요.
    착한 마야 놀리지 마세요.ㅎㅎ

    • 괭인

      2014.03.24 08:39 신고 [Edit/Del] [Reply]

      저희는 왜 자꾸만 야옹이들을 놀리게 되는지 모르겠어요. ㅋㅋㅋ
      착한 마야도 바보~ 귀여운 마타도 바보~ ^^

  3. boster

    2014.03.23 20:04 [Edit/Del] [Reply]

    순간 마야를 보고 겨울연가가 생각낭 이유는 뭘까요.ㅎㅎ 마야도 마지막겨울 분위기를 잡아보는군요. 앙칼진 마야도 역시 매력적이에요 :)

    • 괭인

      2014.03.24 08:42 신고 [Edit/Del] [Reply]

      새침떼기 마야도 귀엽지요? ^^
      저는 겨울이 끝나고 봄이 오면 예쁘고 가벼운 옷을 입을 수 있게 되어서,
      날씨가 따뜻해 밖에 나가 놀기 좋아서 기쁘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지나간 겨울이 아쉽기도 하더라구요.ㅎㅎ

  4. 아스타로트

    2014.03.24 12:03 신고 [Edit/Del] [Reply]

    저 목도리 마야한테 딱이에요~
    제가 보기엔 노는 언니보단 학교의 인기있는 얼짱 여학생 같은데요ㅋㅋㅋ

    • 괭인

      2014.03.26 09:01 신고 [Edit/Del] [Reply]

      하이틴 드라마의 여주인공 정도 되려나요?ㅎㅎ
      뭐.. 지금 저희가 챙겨주는 정도면 여느 규수집 아가씨 못지 않은 대우이긴 합니다만...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