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고양이/일상 2014. 4. 13. 23:16

심심해~ 심심해~

< MEEOOW >의 추천 포스팅 ▼




심심해~ 심심해~



두둥!


마타가 이렇게 찐빵같은 얼굴을 하고 있는 이유는


심심해요~


무척이나 심심하 때문이지요. 할 일도 없이 뒹굴뒹굴~하고 있으니까 얼굴이 찐빵이 되었답니다.



뭐하고 놀지?


놀 궁리를 해보지만


낚시 놀이하는 건 방금 했고...


우다다도 하고 꼬리 잡기도 했는데...


신선하면서도 재미있는 놀이가 쉽게 떠오르지 않는 모양입니다.


음 어째 발이 간지러운데?


으잉? 누나였잖아?


ㅋㅋㅋㅋㅋ발이 간지러운 이유는 바로 그루밍 중독묘 마야 때문이었어요!

마타야, 마야랑 같이 놀면 되겠네~


음...



좀만 더 뒹굴거리고 놀게요~


ㅋㅋ 알고보니 심심한 이유가 딴 게 아니고 단지 게을러서 였나 봅니다!

바로 옆에 같이 놀 상대도 있는데 말이지요.

가만히 있자니 심심하고 놀자니 귀찮고~ 고양이 마음은 알다가도 모르겠습니다~





'고양이, 고양이 >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나 깨나 장난감 생각  (11) 2014.04.16
소곤소곤 귓속말  (7) 2014.04.15
심심해~ 심심해~  (4) 2014.04.13
과잉보호는 나빠요!  (4) 2014.04.12
조물조물 반죽을 하자  (8) 2014.04.10
[부끄러운 잠버릇] 마타의 부끄러움  (2) 2014.04.09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괭인

  1. 삿포로

    2014.04.14 10:46 [Edit/Del] [Reply]

    주말 저의 모습과 같네요ㅎㅎ
    냥이들 노는거 보는게 너무 좋나용~

    • 괭인

      2014.05.17 19:13 신고 [Edit/Del] [Reply]

      즐거운 주말 보내셨나요? ^^
      저희는 주말에 마타랑 마야랑 같이 누워 숨을 고르면 정말 힐링~된답니다~

  2. boster

    2014.04.18 17:25 [Edit/Del] [Reply]

    계속해서 그루밍 중독묘 마야만 눈에 들어오는건 왜 일까요? :) 역시 마타털에서는 맛있는맛이 나는게 분명해요. ㅎㅎ 괭인님도 언제 한 번 맛보시고 말해주세요.ㅋㅋ

    • 괭인

      2014.05.17 19:24 신고 [Edit/Del] [Reply]

      음~ 맛은 보지 못했지만 냄새는 자주 맡는답니다. 되게 꼬운 냄새가 나요.ㅋㅋㅋ
      어쩌면 마야가 중독된 이유가 맛도 꼬소해서 그런걸지 몰라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