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고양이/일상 2013. 9. 2. 08:04

창밖에 뭐 있냥?

< MEEOOW >의 추천 포스팅 ▼

 

 

창밖에 뭐 있냥?

 

 

똥꼬발랄 신나게 뛰놀던 마타 마야가 조금 지쳤는지 침대에 누워서 쉬고 있습니다.

태풍 같았던 우다다가 지나가고 평화가 찾아왔는데요.

잘 쉬고 있구나 했더니 갑자기 마타가 창 밖을 응시하면서 굳어버린 것이 아니겠어요?

 

 

창밖에 뭐 있냥?

 

마타가 한참을 그러고 있으니까 마야도 궁금한지 창 밖을 바라봅니다.

창밖에 뭐가 있긴 한 것 같은데 저는 한낱 집사 된 입장으로 마타의 깊은 뜻을 알 길이 없군요.

 

 

창 밖에 참새라도 있는 건지, 아니면 사람에겐 안 들리는 어떤 소리가 들리는 건지 모르겠지만,

그 후로도 한참을 저렇게 있었다는 후문 입니다.

 

 얘들아 창 밖에 뭐 있으면 나도 좀 알려줘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괭인

  1. +소금+

    2013.09.02 15:21 신고 [Edit/Del] [Reply]

    쓰담쓰담을 부르는 고양이 뒤통수~~~ ^^

  2. 아스타로트

    2013.09.02 20:49 신고 [Edit/Del] [Reply]

    설마 때지난 납량특집...?!
    고양이들이 같은 곳을 보는 건 참 귀여워요~

  3. 비너스

    2013.09.03 09:15 [Edit/Del] [Reply]

    창 밖에 뭐가 있는지 전혀 안보이네요~ㅜㅜ 뒤통수 넘넘 귀엽네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