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고양이/일상 2014. 2. 16. 09:59

발받침대로 써야 옳다

< MEEOOW >의 추천 포스팅 ▼



 

발받침대로 써야 옳다

 



2 15일 토요일

어젯밤, 바보 집사의 유일한 장점인 따뜻한 무릎을 방석 삼아 앉아 있을 때였다.

먹고 놀 줄만 아는 바보 동생 마타가 자기도 무릎 방석을 쓰겠다면서 나를 밀쳐냈다.

바보 동생녀석, 아깽이 적에는 꼼짝도 못하는 찌질이였는데 덩치 좀 컸다고 까분다.

 

그래서 이 바보가 한참 잠든 사이에 발받침대로 써주었다.

발받침대야 말로 바보 동생 마타에게 딱 어울리는 역할인 것 같다.

 

바보 집사들은 아무 것도 모르고 귀엽고 사랑스럽다면서 사진이나 찍어대겠지!


하긴 나는 요정이라서 귀엽고 사랑스럽다.

 

내 뽀송한 앞발도 귀엽고 사랑스럽다.

그나저나 발받침대가 엄청 뜨끈뜨끈 말랑말랑하다.

역시 이 녀석은 베개나 발받침대 따위가 잘 어울리는 것 같다.

 

그릉그릉~

 

오늘의 일기 끝!

 


자칭 요정 마야는 잠잘 때 마타를 자주 찾습니다.

맨 처음에는 같이 꼭 붙어 자는 모습이 마냥 귀엽고 사랑스러웠는데

어느새 보니 마타를 베개로, 발받침대로 이용하고 있더라구요. ㅋㅋㅋㅋㅋ

마야가 털은 하얗고 뽀송뽀송한데 속은 아무래도 시커먼 모양입니다. ㅎㅎ

 

아 동생의 설움이여~

괜찮아요. 동생 마타는 다행히도 마냥 행복한 바보랍니다.

 

 



'고양이, 고양이 >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칭찬은 고양이를 안기게 한다?  (4) 2014.02.18
피크닉 기분 내기  (8) 2014.02.17
발받침대로 써야 옳다  (2) 2014.02.16
뱃살 빼는 요가!  (6) 2014.02.15
차도냥 마야의 발렌타인데이 선물 순위  (8) 2014.02.14
누나는 이렇게 하던데  (6) 2014.02.13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괭인

  1. 비너스

    2014.02.17 09:56 [Edit/Del] [Reply]

    어머, 마야의 흰 털이 참 고와요! 마야, 마타와 함께 행복한 하루 되세요^ㅇ^